• 최종편집 2022-05-18(수)

세계 인재개발 전문가, 확장가상세계에서 만난다

영국, 유럽연합집행위 등 19개국 참여 인적자원개발 전문가 토론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니어투데이] 코로나19 일상 시대 세계 각국의 공공 인적자원개발(HRD) 미래발전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인재개발 전문가들이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에서 머리를 맞댄다.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은 8~11일까지 영국, 유럽연합집행위원회(EU Commission), 중국 등 19개국 33명의 공공인재개발 담당자들이 참가하는 '국가인재원 인적자원개발 전문가 토론회(NHI HR 리더스 포럼)'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2013년 첫 개최 이후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이번 토론회는 처음으로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에 구현된 국가인재원에 모여 진행된다.
 
'코로나19 일상(위드코로나) 시대 공공 인재개발 재설계 방안 및 전략'을 주제로 19개국 공공 인적자원관리 정책을 기획·운영하는 담당자들이 참여해 인재개발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각국 참석자들은 가상공간에 구현된 국가인재원에서 국가별 사례, 주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 후 가상의 광화문 거리에서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서로 어울리는 시간도 갖는다.

확장가상세계란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개인을 표현하는 아바타(avatar)들이 가상공간에서 발제 및 토론 등에 참여하고 활동할 수 있다.

토론회는 3개의 세부 주제별로 구분해 진행된다.   

제1주제는 '코로나 일상 시대 공공 인재개발 전략'으로 영국·러시아·싱가포르·호주 등에서 참여한 전문가들이 공공 인적자원개발의 역할과 향후 전략을 소개한다.
 
제2주제는 '조직문화 변화와 지도력 교육'으로 카자흐스탄·러시아·불가리아 등의 코로나 이후 조직문화 변화 사례를 공유하고, 시대에 맞는 지도력 교육의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제3주제는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인한 교육방법 변화'로 한국, 유럽연합집행위, 핀란드 등이 발제 국가로 참여한다.
 
공직자 교육에 활용되고 있는 최신 디지털 기술 활용 사례를 공유하고, 디지털 문해력(리터러시)과 정보기반 의사결정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토의가 진행된다.
 
이번 토론회에는 처음으로 참가자들과 해외 유관기관 인재개발 담당자, 국내 유학 중인 외국공무원 간의 실시간 질의응답과 토론도 진행될 예정이다.

최창원 국가인재원장은 "변화된 시대에 맞는 공공인적자원개발의 발전을 위해서는 공직자의 사회적 감수성과 혁신역량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각국 공무원들이 코로나19에 대응하며 얻은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대 공공 인재개발의 역할과 방향성을 얻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 인재개발 전문가, 확장가상세계에서 만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