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2(토)

가을과 겨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창환-가을과 겨울.jpg

 

 



가을과 겨울 / 송창환

가을이 떠난 자리에
진눈깨비가 겨울을 몰고 와
한없이 눈물을 쏟고 있다.

겨울이 불어 닥친
텅 빈 골목 언저리에 
가녀린 꽃송이가
소망을 부여잡고 섰다.

우리도 가녀린 마음으로
가을과 겨울 사이를
서성이며 머뭇거릴 때가 있다.

어느 날 겨울이 떠나고
가녀린 꽃송이도 자취를 감춘
그 자리에 새하얀 미소가
소망으로 만발할 거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을과 겨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