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눈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03.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눈물.jpg
 
 
눈물
 
하부용
 
보슬보슬 속삭이며
수많은 갈등과 혼란의 먼지들을 고이 적셨다.
 
이런 저런 사연의 모래들을 휩쓸고
애꿎은 돌멩이들도 차면서 무모하게 바위에도 부딪쳤다.
 
그렇게 이리저리 흐르다보니 어느덧
수많은 만남을 이루어 무엇이라도 넉넉하게 품은 강이 되었다.
 
이제, 인생의 빗물은 유유히 흐르는 강물이 되어
고요한 대화, 침묵의 웅변으로 새롭고 아름답게 삶의 이야기를 전해준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눈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